‘기성 교단내 집중호우 피해 교회 돕기 나서’

홈 > 이단 > 성경과교회
성경과교회

‘기성 교단내 집중호우 피해 교회 돕기 나서’

성경과교회
△충북 괴산에서 국제성막훈련원을 운영하고 있는 정금교회는 예배실과 성막 시설이 침수됐으며, 성막과 전시된 물품이 물에 잠기고 파손되는 피해를 입었다.△충북 괴산에서 국제성막훈련원을 운영하고 있는 정금교회는 예배실과 성막 시설이 침수됐으며, 성막과 전시된 물품이 물에 잠기고 파손되는 피해를 입었다.

현재까지 전국적인 집중호우로 인명과 재산 피해가 속출하고 있는 가운데, 기독교대한성결교회 총회(총회장 한기채 목사, 이하 기성)가 교단 내 피해를 입은 교회 돕기에 나서 타 교단들의 모범이 되고 있다.

기성 총회에 따르면 접수된 피해교회(11일 기준)는 모두 47개 교회로, 피해액만 2억원이 넘어선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피해지역도 서울 등 수도권은 물론, 충청, 영남, 호남 등 전국적으로 피해를 입은 것으로 집계됐다.

충북 괴산에서 국제성막훈련원을 운영하고 있는 정금교회(김종복 목사)는 예배실과 성막 시설이 침수됐다. 성막과 전시된 물품이 물에 잠기고 파손되는 피해를 입었다. 여주 더좋은교회(남성현 목사)는 낙뢰로 방송 및 통신 장비가 고장나 2,000만원의 피해를, 충북 음성 대명교회(오세현 목사)는 계속된 폭우로 토사가 주차장 등으로 유입되는 피해를 입었다.

단일지역으로는 청주 지역의 교회의 피해가 가장 큰 것으로 알려졌다. 진천증가교회(임성열 목사)와 빛과소금교회(박광수 목사), 온빛교회(윤진호 목사) 은혜성산교회(지재강 목사), 새믿음교회(정영진 목사) 등이 본당, 사택 등에 누수 피해를 입었다.

전남의 경우 피해를 입은 교회들은 대부분 시골의 작은 교회들이어서 더욱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신안군 유동교회(강은택 목사)는 교회 축대가 파손되는 피해를 입었다. 잘되는교회(임재성 목사)는 사택 천정에서 물이 쏟아져 당장 거처를 구해야 할 어려움에 처했다.

이에 따라 기성 총회는 피해 상황을 토대로 구호성금 모금에 나서는 한편, 피해 복구 봉사에 동참해 줄 것으로 호소했다. 중앙교회(한기채 목사)와 세한교회(주진 목사)가 11일 가장 먼저 수해피해 성금으로 1000만워을 기탁한 상태다.

한기채 총회장은 목회서신을 통해 “코로나 19 와중에 폭우로 인해 교회와 이웃들이 이중고를 겪고 있다”면서 “어려움을 당한 교회와 이웃을 위해 성결교회가 앞성서서 지원하는 마음으로 피해 복구 봉사와 물질적인 지원에 적극 협조해 주기시 바란다”고 당부했다.

출처 : 크리스천월드(http://www.christianworld.or.kr)

The post ‘기성 교단내 집중호우 피해 교회 돕기 나서’ first appeared on 성경과 교회.

0 Comments